QT의 신학적 문제점


요즘 교회들마다 QT가 경건을 위한 유행으로 강력하게 번지고 있다.
 
 
이 운동이 교회 안에서 바르게 교육만 된다면 참으로 유익하고 좋은 운동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오늘날 교회 안에서 행해지는 QT운동은 교회의 근간을 기초부터 뒤흔드는 심각한 독소로 교회를 위협하고 있다.
 
 
 
왜 QT라는 경건 운동이 교회의 근간을 기초부터 흔드는 위험한 요소라고 말하는지 독자들은 의아하게 생각할 것이다.
 
 
이런 필자의 주장은 QT 자체를 부정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먼저 염두에 두고 이 글을 읽어주었으면 한다.
 
 
 
필자가 오늘날의 QT에 경종을 울리는 이유는 이 운동이 내포하고 있는 실존주의적 성향 때문이다.
 
 
먼저 실존주의라는 낯선 철학에 대하여 간단하게 언급해 보자.
 
 
실존주의란 진리를 객관성(기록된 성경의 바른 해석)에서 찾지 않고 주관성(개인의 주관적 타당성)에서 찾자는 철학적 성향이다.
 
 
대표적인 실존주의 철학자 키에르케골은 '철학적 단편에 대한 후서'에서 실존주의를 다음과 같이 정의하고 있다.
 
 
"객관적 진리가 인간을 살리는 것이 아니라, 주체적 내면이 진리다"
 
 
이 말을 좀 쉽게 말하자면 진리는 객관적일 수 없고 주관적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실존주의는 객관적 타당성에서 진리를 규정하지 않고,
 
 
주관적인 내적 동의나 감정적 동질성에서 진리를 규정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실존주의에서 진리는 지극히 주관적이다.
 
 
때문에 실존주의에서 진리는 절대적이기보다는 상대적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실존주의자들에게 진리는 타인에게는 전달할 수 없다.
 
 
이런 실존주의적 철학을 신학으로 정립한 사람이 바로 '칼 바르트(Karl Barth)'이다.
 
 
그러므로 칼 바르트는 성경이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점을 인정하지 않는다.
 
 
그는 성경을 오류가 있는 다른 일반적인 책들과 동일하게 보는 '고등 비평'을 인정한다.
 
 
그러므로 칼 바르트는 개혁주의에서 "Bible is word of God"(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다)이란 개념과는 다르게,
 
 
"Bible become word of God"(성경은 하나님의 말씀이 된다)라고 가르친다.
 
 
(이 말은 성경 이외의 다른 책도 주관적 타당성만 있다면 하나님의 말씀이 된다고 볼 수 있는 길을 열어놓고 있는 것이다.
- 종교 다원주의)
 
 
따라서 QT 운동은 성경이 하나님의 말씀이 되는 근거를 객관적으로 기록된 그 말씀(성경)자체의 권위에 두지 않고,
 
말씀을 읽는 주체가 영적인(?) 감동에 의하여 주관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으므로
 
 
하나님의 말씀이 되고 되지 않고는 성경 자체가 규정하지 않고 독자가 규정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우리나라 교회의 성도들은 칼 바르트처럼 성경이 정확무오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점을 부정하지 않는다.
 
 
그러나 성경이 기록된 원 의미나 상황과는 관계 없이 자기의 현재 의도와 상황으로만 주관적으로 해석하는 운동은
 
 
결과적으로 성경의 권위를 떨어뜨리는 동일한 효과를 낳는다.
 
 
그리고 이렇게 주관적으로 성경의 기록 의도와 관계 없이
 
 
하나님의 약속이 아닌 것을 하나님의 약속이라고 잘못 해석하고 받아들이고 믿게 되었을 경우,
 
 
성령님은 절대로 역사하지 않게 된다는 점이 심각하다.
 
 
이렇게 될 경우 성도들은 자신이 성경을 주관적으로 잘못 해석하고 적용한 것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고,
 
 
하나님의 신실함을 의심하거나, 성경의 무오성을 의심하게 되는 결과를 맞게 된다.
 
 
예를 든다면, 욥기서의 말씀에서 "네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네 나중은 심히 창대하리라"라는 말씀을
 
 
문맥의 흐름이나 본문의 기록 의도를 이해하지 못하고, 한 구절만 주관적으로 영적인 응답으로 받아들인 사람이 흔히 있다.
 
 
그런데 이 구절을 그 전제인 기도에 대한 헌신과 말씀에 대한 절대적 순종이라는 전제 없이 받아들이고
 
 
자신의 욕심을 채워주시겠다는 뜻에서 받아들인 사람들은
 
 
대부분 축복(?)을 받지 못하므로 신앙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이 나타나게 된다.
 
 
이로 인하여 성경은 우리들의 잘못된 성경 해석과 적용으로 인해 그 무오성에 의심을 받게 된다.
 
 
다시 말해서 잘못된 묵상은 성경의 권위까지 위협하는 엄청난 문제를 야기하게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실존주의는 자동적으로 진리에 대한 혼돈으로 성도들을 유도한다.
 
 
이는 또한 강단이 위기를 맞이하게 만든다.
 
 
왜냐하면 강단에서 설교하는 설교 내용을 회중들이 주관적으로 묵상한 자기 묵상과 비교하게 됨으로
 
 
만일 설교자가 바른 본문 해석에 의하여 설교를 했다고 하더라도
 
 
회중들이 자기의 묵상보다 더 감동적이라거나 더 영적이라는 느낌을 받지 못할 경우에는
 
 
그 강단의 설교는 회중들에 의하여 무시를 당하게 된다.
 
 
요즘 청년들 사이에서 강단의 설교를 쉽게 무시하는 추세가 나타는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
 
 
뿐만 아니라 이런 묵상 운동은 강단의 설교가 치밀한 연구 없이,
 
 
주관적이고 남들에게 독특한 감동만 주면 된다는 식으로 가도록 만들기도 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볼 때 성경 묵상 운동은
 
 
철저한 교육과 바른 성경 해석이라는 과정을 통해서 이루어져야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만일 교회들이 성경 해석에 대한 지식이 없이 주관적으로 해석하도록 방치한다면, 진리는 큰 위기를 맞이하게 될 것이다.
 
 
실제로 오늘날 이 시대의 교회들이 경험하고 있는 영적인 재앙은 이런 영적 풍토에서 기인한 것이기도 하다.